Home Forums Educations 정기 검진의 중요성 Regular monitoring is essential

This topic contains 0 replies, has 1 voice, and was last updated by admin admin 6 years, 11 months ago.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285
    admin
    admin
    Keymaster

    ‘5년동안 검사 안한 환자, 지금은 간 이식만 기다려…’
    바이러스 보균자가 꼭 정기 검진을 받아야 하는 이유가 궁금한가? 대부분의 한국인은 모자감염(수직감염)을 통해 B 형 간염에 걸린다. 다행히도 어머니가 유아에게 감염시키는 경우는더 이상 흔하지 않다. 이것은 국가적으로 임산부에 대한 검사와 간염양성반응이 나타난 산모의 태아를 위한 조치가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조치가 있기 전에 감염이 된 사람들에게는 B형 간염바이러스와 함께 산다는 것이 몇년에 한번씩 혈액 검사를 하는 것 정도의 의미외에는 없었다. 우리의 생활이 바쁘고 모두가 순조롭다는 가정하에, 이 간격은 늘어날 수도 있다. 하지만 반드시 그렇지는 않으며, 예상을 넘는 속도로 질병이 훨씬 빠르게 진전될 수도 있다는 것이 함정이다.
    지난해에 한 45 세의 남성이, 상당히 진전된 B 형 간염 관련 간경변으로 나를 만나러 왔다. 그는 복수가 찼고, 치료를 시작했는데도 불구하고 진행성 간 장애는 개선되지 않았다. 그는 현재 간 이식 대기자 명단에 있다. 이른 검사와 치료를 했다면 이렇게 되는 것은 막을 수도 있었다. 그가 한 혈액 검사는 5 년 전에 한 게 마지막이었다. 이 불행한 분처럼, B 형 만성 간염 환자의 대부분은 그들이 단지 ‘보균자’일 뿐이며 더 이상 할 수 있는 것도 없고 할 필요도 없다는 잘못된 인식하에 살아 간다. 간염의 자연적인 역사가 개인의 인생과정에 따라 변화하듯이 간염치료의 필요성도 시간에 따라 역시 변화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무엇보다 B 형 간염의 치료가 어려운 이유는 치료가 끝나는 시점에 도달하기가 굉장히 어렵다는 것이다. 인터페론 치료는 기간이 정해져 있지만 성공률은 일반적으로 기껏해야50 % 미만이다. 대체 요법은 1 일 1 회 복용의 먹는 약 (항 바이러스)이다. 라미부딘은 최초로 개발된 약이며 여전히 일부환자들에게는 효과적이고 새롭게 개발된 엔테카비르와 테노포비르 또한 매우 효과적이며 치료를 시작하는 모든 환자에게 권하고 있다.
    약을 제 때 복용하는 것은 모든 약물 치료에 필수적이다. 항 바이러스제는 더욱 그렇다. 치료 중 생길 수 있는 합병증 중 하나는 새로운 성분이 함유된 약에 대해 몸에서 저항이 생기는 것인데 저항은 바이러스가 약을 인식 할 때 발생, 약이 효과가 없도록 공격을 한다. 이는 약 먹을 때를 놓친 경우에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나는 최근 6 개월 이상 간기능 검사결과가 좋지 않았던 젊은 25 세의 여성의 치료를 시작했다. 그 여성은 바이러스 양이 많았으며 스캔 결과 간에 흉터의 징후가 있었다. 여러번의 방문과 광범위한 논의 끝에 테노포비르 치료를 시작했으며 3개월 후 바이러스 양이 현저하게 감소되었고 간기능 검사결과도 호전되었다. 그녀의 피로 또한 사라졌다.
    질병 스펙트럼의 다른 쪽 끝에 2년 전에 간암이 발견된 한 70 세의 남성이 있다. 검사결과 그는 B 형 간염이 있던 걸로 나타났으며 간경변도 이미 있었다. 그는 간암 치료를 받았으며 또한 엔테카비르를 시작했다. 다행히 그는 현재 양호한 상태이며 계속 치료 중이다. 현재 이렇게 강력하고 또 비싼 약은 전문의만 처방 할 수 있다.
    이은아 박사(콩코드 병원, 간 전문의gastroenterologist/hepatologist, 호주한인의사회 회장)
    번역-김지현
    Column treatment with antivirals

    Most Koreans acquire hepatitis B via vertical transmission. Mother to infant transmission is fortunately no longer common. This is due to prenatal screening of all pregnant women and intervention for babies of positive mothers. For those who have acquired the infection prior to this, living with hepatitis B has meant little more than having a blood test once every few years. These intervals can increase as our lives get busier assuming that all is well. This is not always the case and the disease can become much more advanced at at unexpectedly rapid pace.

    A 45 year old man came to see me last year with advanced hepatitis B associated cirrhosis. He had ascites and despite starting therapy, did not improve with progressive liver failure. He is now on the waiting list for a liver transplantation. Earlier testing and treatment would have prevented this. His last test was more than 5 years prior. Like this unfortunate man, many patients with chronic hepatitis B are under the wrong impression that they are ‘carriers’, with little that can be done or needs to be done. As the natural history of hepatitis changes over the course of an individual’s life, so does the need for closer follow up and potential need for therapy.

    What makes hepatitis B treatment so difficult is that the end points of treatment are very difficult to achieve. Pegylated interferon offers a defined duration of treatment, but the success rates are generally less than 50% at best. The alternative treatment is an oral tablet (antiviral) taken once a day. Lamivudine was the first developed and remains effective for some patients, the newer agents Entecavir and Tenofovir are highly effective and indicated for all patients starting therapy.

    Compliance is important for all medical therapy, but is even more so with antiviral agents. One potential complication of therapy is development of resistance to these medications which is uncommon with the newer agents. Resistance occurs when virus recognizes drugs, and mutates so that the drugs are no longer as effective. This is more likely to occur when doses are missed.

    Criteria for starting treatment includes high positive viral load, raised liver tests (ALT) and some scarring in the liver. There are some situations, where all of these criteria are not required. Ideally, treatment should start before someone has cirrhosis, but even in those with advanced disease, these potent drugs can reverse the damage already done. Age is not a factor. I recently started tenofovoir in a young 25 year old woman who had an ALT of over 100 for over 6 months. She has high viral load and a Fibroscan suggested that there were signs of liver scarring. Multiple visits and extensive discussions were undertaken before starting tenofovir. She returned 3 months later with a marked drop in the viral load and normal ALT. Her fatigue had disappeared. Follow up with bloods every 6 months and daily medications was prescribed. At the other end of the disease spectrum, a 70 year old man was found to have a liver cancer two years ago. Upon futher testing, he was found to be infected with hepatitis B. Blood tests, ultrasound and Fibroscan were consitent with cirrhosis. His liver cancer was treated. He was also started on Entecavir. He is well at present and continues to remain on treatment. For now, these very potent and expensive medications can only be prescribed by specialists.

    Antiviral therapy reduce liver inflammation, liver scarring, can reverse cirrhosis in some and also reduce the risk of liver cancer. There are no significant side effects or long term complications strongly linked to these agents.

    At present, stopping treatment is not advisable for anyone with cirrhosis. In the remainder, it is considered following loss of hepatitis B surface antigen and development of Hepatitis B surface antibody. This allows for the lowest chance of relapse. For those that stop earlier, relapse is common and can be severe requiring reinstitution of therapy.

    B형 간염에 대해 더 알기 원한다면 GP와 상담하거나 호주 간염협회 간염전화 1300 437 222을 이용하면 됩니다. 한국어 통역을 원하면 먼저 131 450으로 전화해서 간염전화를 연결해 달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어 정보를 더 원한다면 웹사이트 http://www.mhahs.org.au 를 방문해주세요.

Viewing 1 post (of 1 total)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