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Forums Educations 아내가 끌고 온, 한 피곤한 남편의 이야기 His story- hepatitis treatment

This topic contains 0 replies, has 1 voice, and was last updated by admin admin 6 years, 11 months ago.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258
    admin
    admin
    Keymaster

    만성 B형 간염 환자 대부분은 별다른 자각 증상이 없이 살아간다. 그러므로 B형 간염에 걸렸다는 것은 원하지 않는 염증이 눈에 안띄게 잘 숨어 있다는 뜻이며 할 수 있는 최대한 무시하게 된다는 뜻이다. 만약 증상이 나타난다면 이 질병이 진전되었다는 뜻이며 치료의 기회가 이미 지나갔다는 의미라고 볼 수도 있다.

    비록 아주 흔한 증상이고 양을 재기도 어렵지만, 피로는 B형 간염 환자가 주치의를 찾는 가장 흔한 이유이다. 최근에는 35세의 한 남성이 나를 찾아왔는데 어렸을 때부터 B형 간염에 감염되어 있었다. 다른 많은 사람들처럼 그는 주중에도 풀타임으로 일하고 주말에는 다른 일을 또 하면서 자신의 젊은 가족을 부양하기위해 노력해 왔다. 아마도 피로한 것은 과로때문일거라 생각하면서 그는 혈액검사를 계속 미뤄왔다. 결국은그의 아내가그를 끌고 와서 간기능 검사(ALT)를 받았는데 수치가 정상인보다 열배나 높게 나왔다. 2주 뒤에 같은 검사를 또 했는데 계속 높은 상태였으며 나에게 와서 한 세번째 검사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옛날의 검사결과를 뒤져보니 이미 2년도 더 전에 높은 수치를 기록한 바 있었다. 그의 다른 혈액 검사(HBV DNA)결과는 그의 간 내에B형 간염 바이러스의 양이 굉장히 많으며 왕성하게 자가 증식을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었다. 간에 이상을 불러 올 수 있는 다른 원인, 즉 과도한 음주나 약/ 한약을 잘못 복용하는 일을 제쳐두고서도 말이다.
    그는 적어도 하루에 맥주 3-4병을 마셔왔는데 나는 금주하라고 부탁하고 간암과 간경변의 징후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초음파 검사가 시행했다. 슬프게도 나이가 어리다고 간경변이 피해가는 것은 아니다. 내가 진료했던 가장 어린 간경변 환자는 13세였다.

    만성 B형 간염 치료는 가능하며 호주에서는 정부가 치료를 지원한다. 현재 전문의와 간전문 클리닉에서 간염치료가 가능하다. 본질적으로 그에게는 두 가지의 선택이 있었는데 하나는 먹는 약 (Entecavir또는 Tenofovir)이고 또 하나는 일주일에 한번 씩 맞는 인터페론 주사였다. 그는 인터페론 주사가 그의 일에 영향을 미칠까봐 걱정해 먹는 약을 선택했다. 약은 식전 30분에 먹어야 하며 매일 같은 시간에 복용해야 한다. 부작용은 거의 없다. 그의 치료에서 가장 힘든 점은 언제 끝날지 기약이 없었다는 점이다. 세심한 관찰이 절대적으로 중요했다.
    한달 뒤에 이루어진 혈액 검사(ALT)에서는 수치가 정상인과 같은 정도로 나왔다. 나는 그를 석달 뒤에 다시 보았는데 그는 아주 좋아 보였다. 그는 바쁜 일과때문에 피곤했던 게 아니었던 것이다. 간염 바이러스의 양은 현저하게 줄어들었고 간기능 검사 결과는 정상이 되었다. 그는 앞으로도 4-6개월마다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 그러나 치료를 시작하면서 간경변과 간암의 가능성은 현저하게 줄어들었다. 간염치료는 효과적이며 목숨을 구할 수도 있다.
    이은아 박사(콩코드 병원, 간 전문의gastroenterologist/hepatologist)
    번역-김지현
    Column 4 treatment with Entecavir

    The majority of patients with chronic hepatitis B infection remain asymptomatic. Hence, hepatitis B infection becomes a unwanted sore that is hidden out of view and ignored as much as possible. The presence of symptoms often indicates that the disease is advanced and that the opportunity for treatment has been missed.
    Although fatigue is a very common symptom and difficult to quantify, it is the most common reason why a patient with hepatitis B attends his family doctor. A 35 year old man came to see me recently, having had hepatitis B since childhood. Like many others, he has been working a full time as well as a second job on weekends to make ends meet to support his young family. Thinking that his fatigue was due to this, he put off having blood tests done. His wife eventually dragged him to have his liver function tests and the ALT was more than 10 times (400 IU/ml) the normal range ( He had been drinking at least 3-4 beers per day and I asked him to stop this. Ultrasound was done to ensure that he had no early liver cancer and that there were no changes to suggest the presence of cirrhosis. Sadly, age does not protect against cirrhosis. The youngest patient I cared for with cirrhosis was aged 13 years.
    Treatment for chronic hepatitis B infection is available and is government funded in Australia. For now, the treatment can be accessed from specialists and liver clinics. There are essentially 2 options available. One is an oral tablet (Entecavir or Tenofovir) and the second is Pegylated interferon (an injection given once a week). Entecavir was started as he felt that the Pegylated interferon could significantly impact his ability to continue working. Entecavir is best taken 30 minutes before food and at the same time every day. Side effects are very uncommon. The major disadvantage with this treatment is that the duration of therapy is undefined. Vigilant compliance is absolutely imperative.
    This patient had blood tests after one month of therapy and the ALT was now normal at 35. I saw him again 3 months later and he felt absolutely great. It wasn’t his working schedule after all. The viral load had dropped significantly. The liver function tests remained normal. He will need to have regular check up every 4-6 months. By starting treatment, his risk of progressing to cirrhosis and developing liver cancer is substantially reduced. Therapy is potent and life saving.

    B형 간염에 대해 더 알기 원한다면 의사와 상담하거나 호주 간염협회 간염전화 1300 437 222을 이용하면 됩니다. 한국어 통역을 원하면 먼저 131 450으로 전화해서 간염전화를 연결해 달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어 정보를 더 원한다면 웹사이트 http://www.mhahs.org.au 를 방문해주세요.

    • This topic was modified 6 years, 11 months ago by admin admin.
    • This topic was modified 6 years, 8 months ago by admin admin.
Viewing 1 post (of 1 total)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