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Forums Educations 폐경기 건강과 웰빙 Health and wellbeing during and after menopause -박은자 Kris Park

This topic contains 0 replies, has 1 voice, and was last updated by admin admin 6 years, 3 months ago.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801
    admin
    admin
    Keymaster

    폐경기 건강과 웰빙

     

    지난 번 칼럼에도 얘기했다시피  폐경은 잠재적으로 삶의 질에 영향을 주는 다양한 증상을 야기합니다. 그러나 여기에는, 간과하기 쉬우나 더 심각하고  서서히 문제가 되는 건강문제가 있습니다.  바로 골다공증, 당뇨병과 심혈관 질환입니다. 이런  이유로 여성들은  자기관리를 능동적으로 하고 폐경전부터 적극적으로 의사와 만나 만성질환의 발병을 현명하게 방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여성의 경우 폐경은 사소한 외상이나 낙상도 골절로 이어지는 골다공증의 가장 큰 위험 요인입니다. 성호르몬 에스트로겐이 더 이상 생산되지 않는 것은,  마지막 월경  2년 전부터 시작해 폐경기동안 일어나는 급속한 골 손실과 연관이 있습니다. 동양 여성은 작은 골격 구조로 인해 백인이나 흑인 여성들보다 골 손실이 더 많은 경향이 있습니다. 골다공증의 다른 위험 요인은 저체중, 골다공증 환자가 가족 중에 있었는지의 여부와 흡연입니다. DEXA 스캔을 사용하는 골밀도 측정을 하세요. 골다공증 여부를 진단받을 수 있습니다.

     

    가임기의 여성은 비슷한 나이의 남성보다 심장질환에 걸릴 위험이 현저하게 줄지만 폐경이 가까이 올수록 남성과 거의 비슷해집니다. 주요 이유는 여성 호르몬 에스트로겐의 손실로 복부와 몸통의 체중이 증가하기 때문인데 전체적으로 몸무게는 전혀 늘지 않아도 일어나는 일입니다. 이런 체형의 변화는 인슐린 저항성을 증가시키고 따라서 당뇨병의 위험도 높아집니다. 허리사이즈가 늘면 혈액지방이 악화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중성지방의 증가는 좋은 콜레스트롤인 HDL의 수치가  낮아진다는 이야기 입니다. 혈중 콜레스테롤의 품질이 악화되면 혈액이 ‘끈적’거리게 되며 결국은 동맥경화로 이어집니다.

     

    사려깊은 관리가 없으면 많은 여성들은 이  폐경 기간에 몸무게가 상당히 증가할 것입니다. 불행한 현실은  우리가 나이가 들면 젊었을 때처럼 에너지가 소비되지 않고 신진 대사 기능이 떨어지며 몸을 움직이기도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식품의 품질은 양보하지 않되 더 적은 칼로리를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체중을 감소시키면 얼굴이 빨개지는 홍조의 불편함도 줄어듭니다. 규칙적으로 운동하면 기분장애, 관절 통증과 수면 장애에 도움이 됩니다.  이러한 방법은 심혈관 질환과 당뇨병의 위험도 또한 줄여줍니다. 갱년기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호르몬 대체 요법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대체요법 치료결정을 내리기 위해서는 일반의나 호르몬 전문의와 구체적으로 의논해야 하고 치료중에도 정기적으로 모니터링 해야 합니다.  굉장히 효과적인 비 호르몬 요법도 전문의와 의논할 경우 가능할 수도 있습니다.  매우 다양한 종류의 대체약품도 시중에 나와 있지만 대부분은 효과를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없다는 것을 염두에 두십시오.

     

    폐경 여성의 건강검진은 전체 의료기록(개인기록, 가족기록)이 검토하며 전신 신체검사(체중, 혈압, 허리 둘레)를 하게 됩니다.  또 공복 혈당, 혈중 콜레스테롤 그리고 다른 지방에 대한 평가도 이뤄집니다. 적절한 식이 칼슘 섭취 (적어도 하루에 3번)을 해야 하고 겨울에는 특히 비타민 D 보충제를 드시는 것도 좋습니다.  3번 칼슘을 드시라는 것은 예를 들어 저지방 치즈, 큰 컵으로 우유 한 잔 또는 요거트 한 통 정도를 드시라는 이야기입니다. 흡연자는 금연을 심각하게 고려해 실행에 옮기시고 음주도 최소화 하십시오. 또한 매일 신체활동을 30분 정도 하는 것이 좋습니다.

    기억하세요.  폐경기 질환도 예방이 중요합니다.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여러분의 건강에 대해 책임을 지시기 바랍니다.

     

     

    Health and wellbeing during and after menopause

    Kris Park, FRACP PhD, Endocrinologist, Nepean Hospital

     

    Menopause can cause wide range of symptoms that can potentially impair quality of life, as previously highlighted. However, there are important and insidious health consequences that maybe overlooked. And for this reason, being proactive in self care and involvement of a general practitioner early in menopause transition is prudent to prevent onset of chronic diseases.

     

    For women, menopause is the greatest risk factor for osteoporosis leading to fractures following minor trauma or a fall. Loss of sex hormone oestrogen is associated with rapid bone loss during menopause transition, beginning about two years before the final menstrual period. Asian women are more prone than white or black women due to smaller skeletal frame. Other risk factors are lower body weight, family history of osteoporosis and being a smoker. Bone density measurement by using a DEXA scan is a usual method of diagnosing osteoporosis and those at risk of osteoporosis.

     

    Women of child-bearing age are much less likely to develop heart disease than men of similar age but as women approach menopause, this risk quickly catches up to men.  The main reason for this is that loss of oestrogen leads to development of abdominal and truncal weight gain, which may occur with no change in total body weight at all. This change in the body shape increases likelihood of insulin resistance and therefore risk of diabetes. Larger waistline also leads to adverse changes in blood fats. In particular, increase in triglyceride is seen along with drop in good cholesterol HDL. Quality of blood cholesterol itself also changes causing “stickiness” of blood and hence leading to atherosclerosis.

     

    Without judicious care, many women will gain significant amount of weight during this period.  Unfortunate reality is that our ability to burn off energy (metabolic rate) falls as we age and we are not as active in later years as we might have been in our youth. Hence consuming fewer calories without compromising on quality of food is the key.

     

    Weight loss can reduce the discomfort of hot flushes. Regular exercise can help with mood disorders, joint pain and sleep difficulties. These measures will also reduce the risk of cardiovascular disease and diabetes as well. Hormone replacement therapy may be indicated in some women if menopausal symptoms are severe. Decision to treat requires initial assessment and discussion with a GP or in some cases, with a hormone specialist and regular monitoring is required.  There are some very effective non hormonal therapies available which could be considered in consultation with a health professional. Vast array of complementary medicine is available but most do not have evidence to support their claim of effectiveness.

     

    Health assessment of women at menopause include a full medical history (both personal and family history) and a complete physical examination (including weight, blood pressure, waist measurement) and assessment of fasting glucose, blood cholesterol and other fats. Adequate dietary calcium intake (minimum of 3 serves per day) is recommended and vitamin D supplementation may be indicated, especially during the winter months.  A slice of low fat cheese, a large glass of milk or a tub of yogurt are all examples of one serve of dietary calcium. Smokers should consider giving up the habit altogether and alcohol intake should be minimised. In addition, approximately 30 minutes of physical activity per day is recommended. Remember, prevention is the key -be proactive and take responsibility for your general health.

Viewing 1 post (of 1 total)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