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Forums Educations 당뇨와 심장질환이 연관이 있다고? What is the link between diabetes and heart disease? – 박은자 Kris Park

This topic contains 0 replies, has 1 voice, and was last updated by admin admin 6 years, 5 months ago.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709
    admin
    admin
    Keymaster

    2013년 KAMS 건강칼럼 시리즈 1

    당뇨와 심장질환이 연관이 있다고?

    박은자 Kris Park박사
    FRACP, MBBS (UNSW), PhD (Usyd)
    내분비과 전문의, 네피안 병원

    한인 당뇨병환자들은 가끔 “제 몸상태는 완벽하고 좋은데 왜 당을 낮춰야 합니까?”라고 묻는다. 일반적으로 당이 높으면 혼수, 갈증, 과도한 배뇨 등의 증상이 있지만 어떤 환자들은 아무 증상도 없다. 이 무증상은 당뇨를 제대로 관리할 필요가 있을 때 심각한 방해물로 작용한다.

    보통 이 질문에 나는 이렇게 대답한다. “당뇨환자는 당뇨가 없는 사람들보다 심장질환 발생 가능성이 두배나 높기 때문에 제대로 당을 관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라고. 사실 당뇨환자의 80%는 심장발작이나 뇌졸중 등 심혈관질환으로 죽는다. 좋은 소식은 당뇨가 잘 관리되면 당뇨관련 안질환, 신장질환, 신경손상의 위험이 줄어들 뿐 아니라 심장질환으로 죽을 위험도 감소된다는 것이다.

    당뇨병은 고혈압과 비정상적인 혈관지방질 등 소위 혈관위험요소와 공존하는 경우가 많다. 혈관속의 지방에는 2가지 종류가 있는데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triglyceride)이다. 쉽게 설명하자면콜레스테롤에는 LDL(나쁜 콜레스테롤)과 HDL(좋은 콜레스테롤)이 있다. 재미있게도 당뇨환자들은 보통 콜레스테롤 수치가 그렇게 높지는 않다. 그러나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를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으며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 수치는 낮다. 불행하게도 동맥을 좁게 만드는 것은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인 것이다.
    또 중성지방은 ‘나쁜’지방으로 간주되는데 식사 후에 현격하게, 특히 당수치가 높을 때 증가한다. 혈관에 나쁜 요소들이 이렇게 공존할 경우, 심장질환의 위험이 더 두드러지게 마련이다.

    그래서 당뇨병은 합병증이 생길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 당뇨환자는 의사를 3개월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만나야 하며 특별히 당뇨병리뷰를 해야한다. 이것은 혈당 수치를 검사할 뿐 아니라 혈압도 재야 한다는 것이다. 당뇨 관리가 어려운 경우 내분비과 전문의를 만날 필요도 있을 수 있다. 혈관지방과 소변 단백질은 매년 살펴봐야하고 문제가 있거나 치료방법이 바뀐 경우에는 더 자주 살펴야 한다. 마찬가지로 안질환도 1-2년에 한번씩 살펴봐야 하며 당뇨관리팀에 속한 검안사나 안과의사가 검사빈도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신경손상이 일어났거나 발에 혈액순환이 잘 안되는 환자들은 발병원을 6주나 8주 간격으로 찾아야 하며 발에 궤양이 있는 경우는 더 자주 가야 한다.

    건강하게 장수를 누리는 일은 당뇨환자에게도 확실히 가능하다. 단 당뇨가 잘 관리된다는 조건 하에. 호주에서는 거의 대부분의 공공병원에서 당뇨 서비스(Diabetes Service)를 통해 영양사, 당뇨간호사, 발전문의를 만날 수 있다. 영어가 불편하면 한국어 통역사를 요청할 수 있다. 곧 의사를 방문해 당뇨를 잘 관리하게 되길…

    Kris EJ Park
    FRACP, MBBS (UNSW), PhD (Usyd)
    Endocrinologist, Nepean Hospital

    What is the link between diabetes and heart disease?

    Korean patients with diabetes often ask “why should I lower my sugar levels when I feel perfectly well?” Typically, high sugar levels will cause lethargy, thirst and excessive urination but some patients do not experience any symptoms. This poses as a significant barrier when addressing the need for optimal diabetes control.
    To this question, my usual answer is that good sugar control is important because people with diabetes can have up to twice the risk of heart disease than those who do not. In fact, up to 80% of people with diabetes will die as a result of cardiovascular events such as heart attacks or strokes. Good news is that improved diabetes control does reduce risk of dying from heart disease, not to mention reducing the risk of diabetic eye and kidney diseases and nerve damage.
    Diabetes often coexists with other so called vascular risk factors such as high blood pressure and abnormal blood fats. To simply explain blood fats, there are 2 main types – cholesterol and triglyceride. Cholesterol is made up of either LDL (bad cholesterol) or HDL (good cholesterol). Interestingly, people with diabetes in general do not have high cholesterol level when compared to non-diabetics. However, a diabetic will often have more of “bad” cholesterol LDL, less of good cholesterol HDL and unfortunately, it is the LDL cholesterol which causes narrowing of the arteries. Triglyceride is also considered a “bad” fat and this rises significantly after eating, particularly if sugar level is high. Further when these vascular risk factors occur together, they tend to exaggerate one’s risk for heart disease.
    It is important to be proactive and not to wait till complications from diabetes occur. People with diabetes should see their GP routinely every 3 months or so specifically for a diabetes review. This involves not only review of blood sugars but also regular monitoring of blood pressure. If diabetes is difficult to control, review by an endocrinologist may be necessary. Review of blood fats and urine protein should be performed annually but this can be performed more frequently if there are concerns or if there has been change in therapy. Likewise eye review should be performed every 1-2 years. Frequency of eye review should be guided by the attending optometrist or ophthalmologist. Patients with established nerve damage or poor blood circulation of their feet should see a podiatrist 6-8 weekly and more frequently if there are active foot problems such as foot ulcers.
    Longevity and well being is definitely possible for people living with diabetes provided that one takes care of their diabetes. Free access to nutritionists, diabetes nurses and sometimes podiatrist is possible through Diabetes Service at most public hospitals. Don’t forget to ask for a Korean interpreter if you do not understand English. Please see you doctor soon and get control of your diabetes.

    번역: 김지현(NAATI 3급) 연락처:zeehyonkim@gmail.com

Viewing 1 post (of 1 total)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